장제원 "드루킹게이트 文대통령이 답할 차례"
장제원 "드루킹게이트 文대통령이 답할 차례"
  • 프리덤뉴스
  • 승인 2018.0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21일(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김경수 의원의 보좌관과 드루킹 측 사이에 인사 청탁과 관련한 수백만 원 대 금전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장 수석대변인은 "김경수 의원의 보좌관은 드루킹의 경공모 대화방에서 "내가 김 의원에게 정보 보고서를 보내줬는데 감사 표시가 있었다"고 지목한 감사 표현을 한 당사자이기도 하다면서 "김경수 의원과 드루킹 사이에 미국 보안 메신저인 '시그널'을 통해 55차례 대화를 주고받았다는 사실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사진: 글로벌뉴스통신 이도연기자)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사진: 글로벌뉴스통신 이도연기자)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또한, 이 가운데 "드루킹이 보낸 것이 39번, 김 의원은 16번에 걸쳐 메시지를 전송했으며, 이는 "어제 저녁부터 지금까지 새롭게 드러난 사실들"이라고 강조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특히, "김경수 의원 보좌관이 드루킹 측과 돈거래를 하고 정보보고서까지 받아 보았다는 사실은 김경수 의원실과 드루킹이 한 팀일 가능성을 시사하는 것"이며, "김경수 의원이 말한 대로 드루킹이 '자발적 지지자' 일수는 있지만 '보고서'를 올리고 '보고' 하는 상하관계임은 분명하다"고 못박았다.

이어 "이제 '드루킹게이트'는 김경수 의원을 넘어 윗선으로 향하고 있다"면서 "김경수 의원이 드루킹과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공모를 했다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고, 여기에 김정숙 여사까지 거론되고 있다면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답할 차례"라고 주장했다.

특히, "특검 외엔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혀줄 곳은 대한민국에 아무데도 없으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의 즉각적 특검수용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촉구했다./프리덤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