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남한산성서 한국의 역사·안보 배운다
주한미군, 남한산성서 한국의 역사·안보 배운다
  • 프리덤뉴스
  • 승인 2018.0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지역 주한미군의 한국 역사·문화 이해를 돕는 ‘2018년도 주한미군 안보 및 한국문화체험’의 올해 첫 행사가 24일 남한산성 방문으로 시작됐다.

‘주한미군 안보 및 한국문화체험’은 도내 주둔 미군장병들의 한반도 안보상황에 대한 이해도와 한국 문화에 대한 적응을 돕기 위해 경기도가 한미 우호증진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2004년부터 추진해왔다.

우리나라의 안보 역사와 문화를 직접 탐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만큼 그동안 주한미군의 많은 호응을 얻어왔다.

올해 첫 행사의 주인공은 수원 주둔 6-52 포병여대 미군장병 35명. 이들은 먼저 우리나라 역사상 한 번도 함락되지 않았던 ‘남한산성’을 방문, 다양한 성곽 축조기술을 살펴보며 한국과 경기도의 호국정신을 경험했다.

이어 장병들은 영은미술관과 경기도자박물관을 찾아 모노프린트 판화 및 도자기 빚기 체험을 통해 고려청자와 백자로 유명한 우리나라 전통 도예와 현대미술을 직접 만나볼 기회를 가졌다.

이 밖에도 ‘웰빙 푸드’라는 수식어에 걸맞은 한정식 상차림을 맛보며 한식의 깊은 풍미와 매력에 매료되기도 했다.

이날 한국 방문이 처음인 미군 장병들은 “한국의 안보와 문화뿐만이 아니라 멋과 맛을 느낄 수 있어 굉장히 흥미롭고 진귀한 경험이었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경기도는 지난해 총 25회에 걸쳐 860여명의 주한미군과 미군가족들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성황리에 진행했었다.

올해에는 횟수를 총 30회로 증회, 주한미군 장병과 미군 가족 등 1천여 명의 인원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정호 경기도 군관협력담당관은 “올해 남한산성 외에도 청와대와 판문점, 포천아트밸리 등 여러 문화·역사 명소 방문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주한미군과 지역사회 간 소통 증진 및 안정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프리덤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