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 1분기 영업이익 554억원 역대 최대
LS산전, 1분기 영업이익 554억원 역대 최대
  • 프리덤뉴스
  • 승인 2018.0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S산전이 환율 하락 악재 속에서도 전 사업 부문의 고른 성장세로 사상 최대 1분기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LS산전은 26일 1분기 실적공시를 통해 매출 5916억원, 영업이익 554억원, 당기순이익 42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은 55%, 당기순익은 122% 증가한 수치다.

특히 영업이익은 LS산전이 LS그룹으로 계열분리된 2003년 이후 실적 중 역대 최대 규모다.

LS산전은 이같은 호실적에 대해 글로벌 경기 침체에 환율 하락까지 악재가 겹쳤으나 주력인 전력과 자동화 사업이 호조를 이어간데다 스마트에너지 사업도 적자폭을 크게 줄였다고 설명했다.

특히 전력시스템은 국내 디스플레이 분야 투자가 이어져 매출이 큰 폭으로 상승했고, 초고압 변압기와 HVDC(초고압직류송전), GIS(가스절연개폐기) 판매도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자동화기기의 경우 반도체, 수처리 시장 물량 증가로 국내 매출이 크게 늘었고, 해외 역시 유럽과 북미지역서 선전하며 사업 실적 확대에 기여했다.

투자분야인 스마트에너지의 경우 전 사업에 걸친 매출 신장세 속에서 자동차 전장 흑자전환을 비롯해 전반적으로 적자 폭이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LS산전은 2분기 이후 IT 투자 감소, 환율 변동 등 불확실성이 여전한 상황이지만 스마트에너지 사업과 해외 법인의 수익성 개선과 국내외 기기사업 확대를 통해 1분기 신장세를 유지해 간다는 복안이다.

LS산전 관계자는 "신시장을 개척하는 한편 독보적 경쟁력을 갖춘 신재생 관련 DC(직류) 전력기기 매출을 확대할 것"이라며 "자동화 역시 국내 기계장비, 수처리 시장과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시장에서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스마트에너지의 경우 국내는 수상태양광과 ESS시장에서, 해외는 전기차 부품 시장에서 의미 있는 실적이 나올 것"이라며 "해외 법인과 자회사 사업도 수익성 회복이 예상되는 만큼 성장세가 연중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프리덤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