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음식 대명사는 치킨, 피크타임은 토요일 18~21시”
“배달음식 대명사는 치킨, 피크타임은 토요일 18~21시”
  • 프리덤뉴스
  • 승인 2018.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전문 연구기관 대학내일20대연구소는 밀레니얼 세대의 식생활과 관련 인식에 대한 이해를 위해 전국 만 19~34세 남녀 9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하였으며, 결과 분석 내용을 종합한 <19~34세 식생활 및 식문화 연구 보고서>를 발표했다.

◇배달음식의 대명사는 치킨… 짜장면, 피자가 뒤이어

‘배달음식’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으로 ‘치킨(56.0%)’이 1위로 나타났다. 그 다음은 ‘짜장면(19.4%)’, ‘피자(7.9%)’ 순이었다. 이 외에도 배달 ‘음식’이 아닌 배달 ‘서비스’도 순위권에 등장했는데, 서비스 중 ‘배달의 민족’이 가장 많이 언급되었다.

◇배달음식이 일상화된 밀레니얼 세대

밀레니얼 세대의 93.8%가 최근 6개월 이내 배달음식을 먹었고, 이들 중 44.3%가 주 1회 이상 배달음식을 먹는다고 답해 식사빈도가 매우 높음을 알 수 있었다.

배달음식을 주로 먹는 시간대는 ‘저녁 6~9시’가 55.8%로 1위였고, 그 다음은 ‘저녁 9~12시(28.8%)’로 나타났다. 배달음식을 먹는 요일은 ‘토요일(68.4%)’, ‘금요일(56.6%)’, ‘일요일(42.3%)’ 순으로 주말에 집중되어 있었다.

◇음식 배달 대행 서비스 1위는 배민라이더스, 적정 배달료는 평균 3745원

최근에는 별도의 배달료를 추가로 지불하면 원하는 식당의 음식을 배달해 주는 ‘음식배달 대행 서비스’도 증가하는 추세이다. 배달음식을 직접 주문해 본 밀레니얼 세대를 대상으로 음식 배달 대행 서비스 이용률을 조사한 결과 ‘배민라이더스(30.7%)’가 1위였고, ‘띵동(5.9%)’, ‘푸드플라이(5.6%)’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생각하는 적정 배달료는 1건당 평균 3745원 수준이었다.

◇밀레니얼 세대 “무료 배달음식만으로도 충분”

그러나 배달음식을 직접 주문해 본 밀레니얼 세대 중에는 음식 배달 대행 서비스를 이용한 적이 없다는 응답도 54.9%에 달했다. 그 이유로는 ‘무료 배달음식이 풍부해서(41.8%)’, ‘배달 대행 서비스가 생소하거나 이용법을 잘 몰라서(34.2%)’, ‘추가로 부담하는 배달료가 비싸서(18.9%)’ 순으로 언급되었다.

즉, 현재 배달음식 앱에서 주문할 수 있는 메뉴가 다양하고 충분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비교적 비싼 배달료를 부담해야 하는 음식 배달대행 서비스는 굳이 필요하지 않다는 인식이 드러났다.

◇“배달음식은 청결 수준을 눈으로 확인할 수 없다는 점이 가장 찜찜해”

평소 배달음식에 대해 가장 불편하게 생각하는 점으로 ‘위생 및 청결을 확인할 수 없다(36.8%)’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가격이 비싸다(27.0%)’, ‘인공조미료를 많이 사용할 것 같다(19.4%)’가 뒤를 이었다. 눈에 띄는 점은 최근 배달음식을 먹지 않은 비경험자의 경우 ‘가격이 비싸다(35.7%)’는 인식이 가장 높게 나타나, 배달음식의 주요 진입 장벽은 ‘합리적이지 않은 가격’인 것으로 볼 수 있었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대학내일20대연구소 김금희 연구원은 “밀레니얼 세대에게 배달음식은 특별한 날에 주문하는 음식이 아니라, 주말 저녁을 대체하는 식사 방법으로 자리 잡아가는 것으로 보인다”며 “1인 가구 등 가구구성형태나 월평균 가구소득에 따라 배달음식을 먹는 모습과 인식에서 차이가 나타나는 부분도 흥미롭다”고 밝혔다.

< 19~34세 식생활 및 식문화 연구 보고서>는 무료 버전과 유료 버전으로 나뉘어 있으며, 이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대학내일20대연구소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프리덤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