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전기차 충전요금 포인트로도 결제 가능
내년부터 전기차 충전요금 포인트로도 결제 가능
  • 프리덤뉴스
  • 승인 2018.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부터 다양한 포인트로도 전기차 충전요금 결제가 가능해진다.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18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3개 포인트 회사 및 2개 카드사와 '전기자동차 충전요금 결제 다양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을 연다.

협약식 참여 3개 포인트사는 롯데멤버스(엘포인트, L.Point), SK플레닛(오케이캐쉬백), SPC클라우드(해피포인트)이며, 카드사는 신한카드와 삼성카드가 참여한다.

이번 협약식은 기존에 신용카드로만 결제가 가능했던 충전요금 결제방식을 다양화, 전기차 이용자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환경부는 올해 12월까지 각 기업과 시스템 개발 및 연계, 정산 등 포인트 결제에 필요한 협의를 마무리한 후 내년 1월부터 환경부 간편결제 회원을 대상으로 충전요금 포인트 결제 서비스가 제공된다.

전기차 이용자들은 충전요금 포인트 결제 서비스를 통해 충전요금 절감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1인당 평균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포인트사 적립 포인트는 6800원으로, 약 3회의 전기차 충전이 가능하다.

박천규 환경부 차관은 "정부는 현재 추진 중인 충전기 공동이용 체계 구축, 충전요금 포인트 결제서비스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포인트 적립, 할인쿠폰 제공 등 충전시설 이용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프리덤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