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울 중단, 연간 1조규모 유치해야 손실보전"
"신한울 중단, 연간 1조규모 유치해야 손실보전"
  • 프리덤뉴스
  • 승인 2018.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울 3, 4호기 원전건설 중단에 따른 손실을 보전하기 위해서는 경북 울진지역에 약 105000억원 규모의 지원 대책 또는 연간 약 1조원 규모의 직접 산출액이 가능한 산업군을 유치해야 상쇄가 가능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자유한국당 산중위와 `재앙적`탈원전대책특위는 5일 발표한 `경북 울진 신한울 원전공사 중단현장 참고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정부(산업부)는 작년 12월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확정, 공고하면서 신규 원전건설을 백지화했다. 이에 따라 신한울 원전 건설공사도 중단을 맞게 됐다.

자료에 따르면, 신한울 원전 3, 4호기 건설이 백지화될 경우 60년간 손실 누적분을 환산하면 직접 손실 67조원 규모 부가가치 약 195000억원 개인소득 약 76000억원 고용 약 243000명 등의 손실과 파급효과를 초래하게 된다.

 

울진지역의 2013년 총산출액은 36600억 규모. 이중 전기, 가스, 증기 및 수도 산업이 54.2%를 차지하고 있다.

그 다음이 건설업으로 11.8%를 점유하고 있어 이들 2개 부문 산업의 산출액이 전체 산출액의 66%를 차지하고 있다.

자료는 전기, 가스, 증기 및 수도 사업 중 전기산업의 비중에 대한 구체적인 통계는 없지만 전기산업이 대부분을 차지하여 9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평가했다.

울진지역 경제가 전기산업에 특화되어 있다는 방증이다.

 

울진군 주민들과 울진군은 그 어떤 형태의 손실보전보다도 원전공사 재개가 현실적이고 바람직한 대안이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프리덤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