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산하기관 낙하산 임명 심각”
“식약처, 산하기관 낙하산 임명 심각”
  • 프리덤뉴스
  • 승인 2018.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퇴직 공무원의 소위 '산하기관 낙하산 취업'이 심각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윤종필 의원(자유한국당)은 5일, 식약처와 식약처 산하기관으로 제출받은 임직원 채용 현황에 따르면 2018년도 신규 임원 직원 7자리 중 4자리를 식약처 퇴직공무원이 차지했다고 밝혔다.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은 기존 상임이사에 1명 더 추가해서 2명(기획경영, 인증사업)을 올해 3월 공고하였고, 두 자리 모두 식약처 퇴직 직원이 임명됐다. 연봉은 둘 다 1억800만원이었다.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기관장(원장)에는 올해 7월에 식약처 출신 퇴직공무원이 임명됐고, 연봉은 1억500만원이다.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 기관장(센터장) 자리도 올해 2월에 식약처 퇴직공무원이 차지했으며 연봉은 9200만원이다.

윤종필 의원은 "식약처는 적법한 절차에 채용했다는 입장이지만, 식약처 퇴직 공무원이 채용신청을 한 산하기관은 100%로 식약처 퇴직공무원이 차지하고 있었다"며 "임원 4자리 모두 식약처 퇴직 공무원이 각각 1명씩 신청했고 모두 퇴직공무원이 차지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은 역대 임원 4명이 모두 식약처 퇴직 공무원이 계속해서 내려갔다고 윤 의원은 밝혔다.

윤 의원은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의 부실인증이 논란이 일었는데, 작년에 해썹인증을 받고도 살충제 계란을 유통시켰고, 올해 해썹인증을 받고도 단체급식에서 식중독 발생된 바 있다. 특히, 해썹인증 업체 중 식품위생법 위반 업체수를 살펴보면 매해 증가하고 있지만 개선이 되지 않고 있다"며 "식약처 출신 선임들이 산하기관에 앉아있는데 식약처가 제대로 관리할 수 있겠냐는 지적까지 있다"고 말했다.

윤종필 의원은 "산하기관은 퇴직 공무원을 임명하라고 만든 자리가 아니다"라며 "투명성이 제고되지 않은 상황에서 식약처 퇴직 공무원만 내려보내면 식약처 내부의 줄세우기 경쟁을 심화시키게 될 뿐"이라고 말했다./프리덤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