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시 산책] 보헤미안 랩소디
[명시 산책] 보헤미안 랩소디
  • 프리덤뉴스
  • 승인 2018.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경 상

하늘 구름 속에 누워 계신
나의 어머님!

나는 방금 전에 이 늦가을의
중환자실에서 신음하던 나뭇잎 방랑자들을
안락사로 밟아 죽였습니다

단지 그들보다 좀더 진화되었다는
교만함으로 나는,

단풍들이 빚어내는 고독의 공룡 뼈들을
가을 햇살 광선이

엑스레이처럼 훤히 비추어들여보는 걸
바다가 해변을 씹듯이

그 어둔 갯벌 밑바닥까지
해감하면서 비릿하고 짜거운 맛을

견디는데까지
끝까지 견디어보았습니다

그리고 그 고독의 허연 뼈가
단풍의 나뭇잎들로 바람에 흔들리다가

최후의 나비처럼 날개를 퍼득이면서
땅에 떨어지는 시체들을

나는 목도하였습니다

시체들이 너무 많아 요새 아이들이
버릇없이 뱉어내는 시쳇말들의 은어들보다도
더 많은 지경의 무수한 별들에게,

태어나지 않았으면 더
좋았을까하고

물어본다는 존재론적 물음이란건
아무런 답도 들을 수 없어 부질없다는걸

새삼 매년 반복하듯이
느끼면서

나는 내 발 밑바닥에 짓밟히는
지난 세월의 부스러기들에게 과감하게 굿바이!
하고

작별의 인사를 하였습니다

그 길이 어머님에게
한 발 더 가까이 다가서기 위한 이별의

훈련일지도 모르기에...

https://youtu.be/A22oy8dFjq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