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원장 전문성·식견 갖춘 인사여야”
“원안위원장 전문성·식견 갖춘 인사여야”
  • 프리덤뉴스
  • 승인 2018.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정책연대, 탈원전 코드인사 결사 반대

 

원자력정책연대(공동의장 김병기 한수원 노조위원장)31일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 위원장과 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은 원자력에 전문성과 식견을 갖춘 인물이 임명돼야 한다고 밝혔다.

원자력정책연대는 이날 발표한 입장 발표문을 통해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과 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에 탈원전 코드인사가 임명되는 것을 결사 반대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전임 강정민 위원장은 지난 29일 국감 출석을 앞두고 돌연 사퇴했고, 인사혁신처는 즉각 사표를 수리했다.

국감 당일 정부부처의 책임자가 사직서를 제출하고, 그 사직서가 처리되어 국감에 출석하지 못한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원자력정책연대는 원자력안전위원장은 국민의 원자력 안전 신뢰 확보의 최선에 있으며, 전문성·중립성과 함께 국민과의 소통 능력까지도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면서 오로지 자신의 자리보존만을 위해 국민의 정보부족을 악용하여 방사선 불안감을 조장하는 인사는 철저히 배제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자력정책연대는 이어 원자력안전위원장 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 인선에서 고려해야 할 원칙으로 정치권, 극반핵단체 출신인사 배제 과학기술력과 더불어 기본적인 행정 능력과 역량을 겸비 폭넓은 식견과 원자력계 국제규범에 능통한 인물 등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요건들이 무시되고 정치권의 낙하산, 논공행상 차원의 인사가 이루어진다면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프리덤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