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근로자 평균연봉 3,475만 원
지난해 근로자 평균연봉 3,475만 원
  • 박지혜 기자
  • 승인 2018.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우리나라 근로자의 평균연봉은 약 3500만원 수준이며, 6700만원 이상일 경우 상위 10%에 속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억대 연봉' 근로자는 44만명으로 전체 근로자의 2.9%를 차지했고, 대기업 정규직 근로자의 평균연봉은 중소기업 정규직보다 3000만원이 많았다.

18일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에 따르면 고용노동부의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근로자 1519만명의 지난해 연봉을 분석한 결과 전체 근로자의 평균연봉은 3475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3400만원)보다 75만원(2.2%) 증가한 것이다.

평균이 아닌 중위 연봉(고액 순서상 맨 가운데 근로자의 연봉)은 2720만원으로, 전년(2640만원)보다 80만원(3.0%) 증가했다. 연봉 순서대로 근로자 수를 10%씩 10개 집단으로 나눠보면 상위 10%의 최저 연봉은 6746만원, 상위 20%는 4901만원, 상위 30%는 3900만원, 상위 40%는 3236만원, 상위 50%는 2720만원이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 정규직 평균연봉이 6460만원인 데 비해 중소기업 정규직은 이보다 3000만원 가까이 적은 3595만원에 그쳤다. 다만 1년 전보다 대기업 연봉은 60만원(0.9%) 줄어든 반면 중소기업 연봉은 102만원 (2.9%) 늘어 대기업 대비 중소기업 평균 임금의 비율이 지난 2016년 53.6%에서 2017년 55.6%로 높아졌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연봉 격차가 2.0%포인트 개선된 셈이다.

 
< 저작권자 ⓒ 루나글로벌스타 (http://www.lunarglobalsta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