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대위, 2020년 역사교과서 바로잡기에 관한 성과를 알리는 기자회견 열어...
공대위, 2020년 역사교과서 바로잡기에 관한 성과를 알리는 기자회견 열어...
  • 프리덤뉴스
  • 승인 2020.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덕효ㅣ공대위 대표
최덕효ㅣ공대위 대표

이 날 공대위 최덕효 대표는 기자회견을 통해 사실과 진실에 기반한 역사를 배워야 한다는 측면에서 현 역사교과서는 오류가 많음을 지적하며 이러한 오류를 찾아내는 일에 그간 공대위가 심혈을 기울여 왔다고 주장하였다.

특히, 그는 이번 기자회견에서 일제치하의 산미증식계획으로 생산된 조선의 쌀이 시장 경제의 수요 공급의 원칙에 따라 일본으로 이출되었으며, 일제에 의한 수탈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국사교과서연구소 김병헌 소장의 학술적 연구에 따라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 등에 끊임없이 질의와 시정을 요구한 결과가 드디어 나타났다면서 2020년 신학기 역사교과서에서 이러한 김소장의 의견이 반영되어 역사교과서에서 이출이라는 올바른 용어가 사용되었다고 주장하였다.

또한, 이 일들을 계기로 앞으로도 공대위에서는 여가부와 정의기억연대(정대협의 후신) 등에서 왜곡한 일본군 위안부와 관련된 진실들을 지속적으로 알려 위안부상 철거와 수요집회 중단이라는 성과도 이뤄내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김병헌ㅣ국사교과서연구소장
김병헌ㅣ국사교과서연구소장

[기자회견문] 속속 밝혀지는 역사왜곡, 정대협의 위안부상 선동도 예외 아니다.

일제하 역사왜곡을 바로잡는 일에 매진하고 있는 반일동상진실규명공대위(이하 공대위)는 오늘로서 17차 모임인 기자회견을 통해 모처럼 기쁜 소식을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그간 기존의 고등학교 국사교과서에는 일제치하 조선의 쌀이 일본으로 건너간 데 대해 일제에 의한 쌀 수탈로 단정하여 반출, 유출, 수탈, 약탈, 가져가다등의 용어로 표기해왔습니다.

그러나 올해 교과서에는 반출, 가져가다, 수출, 이출로 표기되었는데 상당수 교과서에서 이출을 사용한 점입니다. 이출(移出)이 수출과 다른 점은 관세가 없다는 의미로 국권상실기 일본과의 무역을 나타낸 용어로 일제하 쌀 수탈()’이 오류였음을 입증한 것입니다.

이는 일제치하의 산미증식계획으로 생산된 조선의 쌀이 시장 경제의 수요 공급의 원칙에 따라 일본으로 이출되었으며, 일제에 의한 수탈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단정해 교육부에 수정을 요구한 국사교과서연구소 김병헌 소장의 귀중한 연구 성과로 향후 전 교과서로 확대되어 폭넓게 사용되기를 기대해봅니다.

지난해 공대위 참가 단체들은 홋카이도에서 강제노역으로 학대당한 일본인들(아사히카와 신문 1926.9.9.) 사진이 초등학교 6학년 사회교과서에 강제노역에 동원된 우리 민족으로 기록되어 있음을 발견, 강력한 시정 요구로 교육부에 삭제를 관철시킨 바 있습니다. 또한 부산 일제강제동원역사관 추도탑에서도 이 사진을 철거하게 했습니다. 그럼에도 이 잘못된 사진 이미지는 현재 노동자상(이른바 강제징용노동자상) 모델로 이어져 여전히 역사왜곡 문제로 남아 있습니다.

공대위는 먼저 학생들이 사실과 진실에 기반한 역사를 배워야 한다는 측면에서 국사교과서에 기록된 오류를 찾아내는 일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으며, 현재는 왜곡된 일본군 위안부 관련 사실을 집중적으로 밝혀내 시민 여러분께 널리 알리고 있습니다. 이같은 공대위 운동의 결과는 반드시 위안부상 철거와 정대협의 수요집회 중단의 성과로 나타날 것을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국민 여러분의 지속적인 관심과 격려를 바랍니다.

2020.4.1.

반 일 동 상 진 실 규 명 공 대 위

반일민족주의를 반대하는 모임 · 위안부와 노무동원 노동자동상을 반대하는 모임 · 한국근현대사연구회 · 국사교과서연구소 · 미디어워치 · 한국인권뉴스 · 3의 길 · 청년스피릿

김병헌ㅣ국사교과서연구소장
김병헌ㅣ국사교과서연구소장
김병헌ㅣ국사교과서연구소장
김병헌ㅣ국사교과서연구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