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갈 곳 잃은 정의연 수요 집회, 이젠 어디서...
[속보] 갈 곳 잃은 정의연 수요 집회, 이젠 어디서...
  • 박세원
  • 승인 2020.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지 취재진 확인 결과 7월 29일 수요 집회부턴 그나마 자리를 옮겨 연합뉴스 건물 앞에서 열었던 정의연의 수요시위, 이제 1순위 신고에서 밀려 개최할 자리가 사실상 없어져...
지난 24일 수요시위에서 무단으로 자리를 점거하며 자유연대측의 위안부상 집회를 고의적으로 방해하던 반일행동 소속 청년들의 집회 모습
지난 24일 수요시위에서 무단으로 자리를 점거하며 자유연대측의 위안부상 집회를 고의적으로 방해하던 반일행동 소속 청년들의 집회 모습

정의기억연대(약칭, 정의연)에서 지난 28년 동안 매주 수요일마다 꾸준히 지속해왔던 수요시위가 이제 더 이상 합법적으로 집회를 열 자리가 사라질 전망이다.

 

본지 취재진의 확인 결과, 현재 일본대사관 인근 위안부상을 주변으로 양측 좌우 인도를 자유연대 측에서 1순위 집회신고를 마친 상태이다. 그런데 반아베반일 청년학생공동행동’(이하, 반일행동) 소속 청년들이 그 자리를 무단으로 점거하고 거세게 저항하고 있어 정의연 측에서는 매주 12시 정오에 열던 수요시위를 그 옆인 연합뉴스 앞에서 임시로 하고 있다.

 

그런데, 한 달 뒤인 729일 수요일부터는 정의연의 이같은 12시 정오 수요시위가 현재의 위치인 위안부상이 놓인 좌.우측 인도는 물론이고, 연합뉴스 건물 앞에서 마저도 집회신고 1순위 자리를 놓침으로써 더 이상 합법적인 수요시위를 할 수 없게 되었다.

 

이는, 작년 12월부터 위안부상 철거수요집회 중단을 외치며 등장한 반일동상진실규명 공대위(약칭, 공대위, 최덕효 공동대표, 김기수 공동대표)라는 단체에서 62900시를 기해 종로경찰서에 연합뉴스 앞 건물의 집회신고를 1순위로 마쳤기 때문이다.

 

이들은 그동안 꾸준하게 일본대사관 인근이던 서머셋 건물 인근에서 매주 수요일 정오에 남녀갈등 조장하는 여성가족부 해체를 주장하며 집회를 이어왔었다. 그러다가 62900시를 기해 기습적으로 집회장소를 변경하여 연합뉴스 앞에서 하겠다며 집회 신고를 이미 마친 상태다.

한편, 매주 화요일 정오에 위안부상 철거수요집회 중단을 외치며 집회를 이어 왔던 반일동상진실규명 공대위(약칭, 공대위, 최덕효 공동대표, 김기수 공동대표)에서는 오는 630일 화요일 낮 12시에 자유연대 측의 협조를 얻어 위안부상 인근에서 제 30차 화요집회를 개최 할 예정이다.  

지난 23일 제29차 공대위의 화요집회 모습
지난 23일 제29차 공대위의 화요집회 모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