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취재] 공대위, 천안 망향의 동산 앞서 기림의 날 폐지 기습시위
[현장취재] 공대위, 천안 망향의 동산 앞서 기림의 날 폐지 기습시위
  • 박세원
  • 승인 2020.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일동상진실규명공대위(이하 공대위)14일 오전 10시 충남 천안 국립망향의 동산 앞에서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의 폐지를 요구하는 기습시위를 하였다. 공대위에서는 일본군 피해자라는 객관적인 근거가 피해자의 증언 말고는 없으며 이같이 모호한 증언만으로 지난 30년동안 전국에 위안부상을 건립한 것도 모자라 국민 혈세가 지출되는 국가기념일로 위안부기림의 날을 정한 것은 잘못이라며 반대시위를 벌였다.

시위현장 사진
시위현장 사진

 

김병헌 국사교과서연구소 소장
김병헌 국사교과서연구소 소장
최덕효 공대위 공동대표
최덕효 공대위 공동대표
이우연 공대위 낙성대연구소 전문위원
이우연 공대위 낙성대연구소 전문위원

 

매년 814일은 지난 1991814일에 위안부 고()김학순씨가 자신이 위안부피해자였다며 처음으로 공개 증언한 날로, 정부에서는 이를 계기로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며 위안부 문제를 함께 기억하자는 취지로 201712월 기림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여 2018년부터 정부기념식을 개최해 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