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권의 대일 유화제스처, 도쿄올림픽의 정치적 이용 의도
문재인 정권의 대일 유화제스처, 도쿄올림픽의 정치적 이용 의도
  • 프리덤뉴스
  • 승인 2021.0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권의 대일 유화제스처, 도쿄올림픽의 정치적 이용 의도

 

니시오 카 쓰 토무 (모라로지연구소 교수 · 일본 국가기본문제연구소 기획위원)

文政権いは東京五輪政治利用西岡力モラロジー研究所教授国基研企画委員

 

 

최근 나는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에 유화적인 제스처를 취하는지에 대한 반복적 질문을 받고 있다.

문재인대통령은 연두 기자회견 등에서 전시노동자 문제에서 일본 기업의 자산이 현금화되는 것을 우려하고, 위안부 문제로 한국 서울지방법원이 일본에 위자료 지급을 명한 판결에 풀기 어려운 문제라는 취지로 언급했다.

사법부에 개입할 수 없다는 원칙론에만 입각해, 일본 측이 한국의 판결에 따를 자세였던 지난해까지의 반일 자세에서 비교하면 일정한 변화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그 변화에 대해 일본에서는 진지하게 받아들이는 사람들은 소수에 불과하다. 그래서 나 같은 전문가에 그 배경에 무엇이 있는가 하는 질문이 제기되는 것이다.

なぜ韓国文在寅大統領日本にすりろうとしているのか最近かれる質問たしかに年頭会見などで文大統領戦時労働者問題日本企業資産現金化されることに憂慮慰安婦問題韓国ソウル地裁日本国慰謝料支払いをじた判決にも困惑したとった司法への介入はできないから日本側韓国判決えという姿勢だった昨年までの反日姿勢からべると一定変化があったことは事実ただしその変化について日本では真摯める反応少数派だからのような専門家にその背景があるのかという質問げかけられるのだろう

 

나는 그 질문에 문재인 정권은 도쿄 올림픽을 통해 남북 관계 개선을 노리고 있다고 답해주었다.

따라서 역사 문제에서 일정한 양보를 해서 일본에 접근하고자 하는 것이다,라고 대답할 것이다. 문재인 정권의 최우선 과제는 정권의 실적만들기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 출범 때부터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최우선으로 내세웠다.

그러나 세 번의 남북 정상 회담에서 화려하게 남북 관계 개선을 호소했지만 지난해 북한은 김정은의 여동생인 김여정을 앞장세워 한국을 적으로 간주하고 모든 연락 수단을 끊고 정상회담에서 합의하여 설치된 개성의 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はその質問して文在寅政権東京オリンピックを利用して南北関係改善っているそのために歴史問題一定譲歩をしても日本接近したいのだえてきた政権のレガシーづくり現在文在寅政権最優先課題政権のレガシー業績づくりだ文在寅大統領政権発足時から北朝鮮との関係改善最優先にしてきた3南北首脳会談々しく南北関係改善がアピールされたが昨年北朝鮮金正恩である与正韓国なしてての連絡手段つと公言首脳会談合意して設置された開城連絡事務所爆破した

 

문재인 정권은 북한의 합의파기에 항의하지 않고 오히려 대북 협상담당자였던 국가정보원장 등을 경질하고 북한에 저자세로 대응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후임 국정원장에 임명한 사람은 다름 아닌 소수 야당 지도자로서 문재인 정권을 격렬하게 비판해온 박지원이다.

박지원씨는 2000년 김대중 & 김정일 정상 회담 때 협상의 막후를 담당하고 정상회담실현을 위해 45천만 달러의 비자금을 국정원을 통해 북한에 송금하고 유죄 판결을 받고 수형생활을 한 전과가 있다.

문재인 정권의 대일 접근은 그 박지원 국정원장의 방일에서 시작되었다. 그는 지난해 11월 처음 일본에 와서 도쿄 올림픽을 이용하여 미일 남북 4개국 정상회담을 하자고 제안하고 다녔다.

그 후 한일의원연맹 간부이자, 도쿄대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지일파의 강창일 전 의원을 일본 대사로 임명했다.

文在寅政権北朝鮮合意破りに抗議せずむしろ対北交渉担当者だった国家情報院長らを更迭して北朝鮮におもねった文在寅大統領後任国情院長任命したのが少数野党リーダーとして文在寅政権しく批判けてきた朴智元氏だった朴智元氏2000金大中金正日首脳会談裏交渉担当首脳会談実現のために45千万ドルの裏金国情院使って北朝鮮送金有罪判決けて刑務所っていた前科がある文在寅政権対日接近その朴智元国情院長訪日からまった昨年11はじめ日本にきて東京オリンピックを利用して日米南北4首脳会談をしようと提案してったその韓日議員連盟幹部訪日があり東京大学博士号をとった知日派姜昌一前議員日本大使任命した

 

강창일은 북방영토방문과 일왕에 대한 예의를 결여한 발언 등의 과거의 언동으로 일본 국내에서 비판받아온 사람이다.

문재인 정권은 좌파 진영에서 일본어를 자유롭게 구사할 수 있는 인재가 강창일 밖에 없었기 때문에 과거의 언동의 검증을 제대로 하지 않고 인선 한 것이다. 다시 말하자면 문재인 정권의 대일 접근은 지난해 11월 박지원 국정원장 방일에서 시작되었다.

姜昌一氏北方領土訪問天皇陛下への礼儀発言など過去言動日本国内から批判されたが文在寅政権としては左派陣営日本語自由知日派人材しかいなかったため過去言動検証をきちんとせずに人選したのだろうつまり文在寅政権対日接近昨年11朴智元国情院長訪日からまっている

 

박지원 원장은 문재인 정권에게는 남북 관계를 다시 호전시키기 위한 비장의 카드에 해당하는 인물이다. 그렇게 생각하면 이번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에 접근하려는 발언의 동기도 남북관계개선을 염두에 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일본은 기존의 원칙적 입장을 무너뜨리기 보다는 문재인 정권의 유화제스처에 대해 거리를 두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한일관계를 개선하고 싶다면, 전시노동자와 위안부 판결에 의해 발생하는 국제법 위반상태를 한국 정부의 책임으로 해결하라는 원칙적인 입장을 바꾸지 않고 있다. 나는 이 자세가 맞다고 생각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처음에 소개한 회견에서 일본 측과 협의하고 해결책을 찾고 싶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바 있었다.

智元院長文在寅政権にとって南北関係再度好転させるための札的人物そうえると今回文在寅大統領日本接近発言動機南北関係改善念頭いたものと理解できる日本原則的立場崩すな菅義偉政権文在寅政権接近アピールにして距離いている日韓関係改善したいなら戦時労働者慰安婦問題判決によって発生している国際法違反状態韓国政府責任解消せよという原則的立場さずにいるこの姿勢しい文在寅大統領冒頭紹介した会見日本側協議して解決策したいという趣旨発言をした

 

그러나 국제법 위반의 판결 결과로 발생한 관계 악화는 한국의 국내 문제이며, 외교 교섭의 대상이 될 수는 없다.

지금까지의 일본 외교는 한일관계가 악화되면 국제법상 '해결됨'이라는 원칙을 무너뜨리고, 사과와 인도적 지원을 하는 것을 반복해왔다.

그러나 201810월의 전시노동자 판결과 올해 1월의 위안부 판결에 대하여는 그 같은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고, 오히려 역사적 사실에 발을 디딘 반론을 전개하고 있다. 그 자세는 평가가 받을 만하다.

しかし国際法違反判決結果生まれている関係悪化韓国国内問題であり外交交渉対象ではないこれまでの日本外交日韓関係悪化すると国際法上解決済という原則して謝罪人道支援するということをくりしてきたしかし201810戦時労働者判決今年1慰安婦判決してはそのような過去間違いをくりさず歴史的事実んだ反論展開しているその姿勢評価できる

 

일본 외무성은 홈페이지에서 지난해 11월 위안부문제에 대한 기존의 일본어, 영어, 독일어 이외에 한국어 버전을 올려 "강제연행되었다는 성노예 20만명설에 대해 사실에 근거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명확하게 부정하고 그 이유까지 명기했다.

올해 18일에는 위안부판결이 나오자 "이 판결은 국제법과 한일 양국 간의 합의에 분명히 위배되며 매우 유감이며, 결코 받아 들일 수 없다고 입장을 명확히 했다.

더구나 일본은 한국에 대해 국가로서 스스로의 책임으로 즉시 국제법 위 상태를 시정하기 위해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을 다시 한번 강력히 요구해 나갈 방침이다 "고 역시 한국어로도 명기 했다.

外務省はホームページで昨年11慰安婦問題して従来日本語英語ドイツえて韓国語版をアップして強制連行性奴隷20万人について史実づくとはいがたいとはっきり否定してその理由明記した18慰安婦不当判決るとHPをすぐに改訂してこの判決国際法及日韓両国間合意らかにするものでありめて遺憾でありじてれることはできない日本としては韓国国家としてらの責任ちに 国際法違反状態是正するために適切措置ずることをめてめていく方針であるとやはり韓国語でも明記した

 

일본 국내 전문가 중에는 아직도 한국과 대화를 하고 해결하라는 주장론을 공개적으로 주장하는 사람이있다. 기무라 줄기 고베대학 교수는 산케이 신문 (2 3 )의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말하고있다.

일본 정부는 징용공과 위안부 두 문제의 해결책을 한국 정부에 요구하라는 제안을 계속하고 있다. 이 상황은 미국과 국제사회에 '한국만이 관계개선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비춰질 가능성이 높아 그다지 좋은 아이디어가 아니다.

解決暴論ところが日本国内専門家にはいまだに韓国いをして解決せよという暴論公然主張するがいる木村幹神戸大学教授産経新聞23のインタビューでのようにっている

日本政府徴用工慰安婦両問題解決策韓国政府提案をはねつけけているこの状況米国国際社会、「韓国だけが関係改善けた努力をしているられる懸念があり得策ではない

 

(중략) 역사 인식 문제를 둘러싸고 한국과 일본은 전후에 계속해서 협상해왔다. 또한 징용 공이나 위안부 문제는 사실관계의 오류를 주장하는 것은 국제사회에서 이해하기 어려우며 그 자체가 거론되는 것만으로도 일본에 불리한 문제이기도 하다. 기무라 교수 같은 전문가의 폭론에 속지 않고 민관이 협력하여 전시노동자와 위안부 문제의 사실관계의 오류를 국제 사회에 홍보해 나가야한다고 주장하고 싶다.

中略歴史認識問題をめぐって日韓戦後ずっと交渉してきたまた徴用工慰安婦問題事実関係りを主張したところで国際社会理解されにくく日本には不利問題でもある木村教授のような専門家暴論わされず官民協力して戦時労働者慰安婦問題での事実関係りを国際社会広報していくべきだと主張した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