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방 사장'도 모자라 `부수입 중징계 부사장`까지
`노래방 사장'도 모자라 `부수입 중징계 부사장`까지
  • 프리덤뉴스
  • 승인 2018.0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 일동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될 일"
KBS공영노동조합 "정필모 기자는 즉각 사퇴하라"

자유한국당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 일동은 11일 문재인 정부가 세월호 노래방 사장도 모자라, ‘부수입 중징계 부사장까지 임명하려 들고 있다고 맹렬히 성토했다.

위원 일동은 문재인 정부가 세월호 침몰 당시 노래방에 간 양승동씨를 KBS사장에 임명한데 이어, 사규를 어기면서 겸직과 외부강의로 거액을 받아 중계절차를 밟고 있는 정필모 기자를 부사장으로 내세운데 대해 이같이 비난했다.

위원 일동은 정 기자는 지난해 감사원이 부당한 겸직 및 외부 강의'KBS 취업규칙을 위반한 사실을 적발하고 KBS에 징계를 요구한 인물이라면서 감사원이 징계까지 요구한 인물을 부사장에 앉히려 한다는 자체가 부적절하다,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될 일이라고 힐난했다.

위원 일동은 또 “KBS이사회는 정권의 눈과 입만을 보는 것인가라고 묻고 국민의 눈과 입을 보아야 한다, ‘해바라기 이사회’ ‘거수기 이사회가 되는 우를 범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은 강효상, 김성태, 김재경, 김정재, 민경욱, 박대출, 송희경, 이은권 의원이다.

한편 KBS공영노동조합(위원장 성창경)도 이날 성명을 내고 KBS부사장 후보로 이사회에 정필모 기자 임명동의안이 기습 제출됐다면서 논란이 되는 자를 얼렁뚱땅 기습적으로 임명동의 하려고 한다니 가히 놀랍다고 개탄했다.

이어 정필모 후보는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하고 그것이 KBS를 덜 욕보이는 것이리고 말했다./프리덤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