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드디어 '거짓말 4대천왕' 완전체가 되었다"
한국당 "드디어 '거짓말 4대천왕' 완전체가 되었다"
  • 프리덤뉴스
  • 승인 2018.04.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 김경수 의원과 청와대, 여당, 서울경찰청장 겨냥
(사진: 글로벌뉴스통신 이도연기자)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사진: 글로벌뉴스통신 이도연기자)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19일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 김경수 의원과 청와대, 여당, 서울경찰청장을 '거짓말 4대천왕'이라고 맹렬히 성토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관련 현안브리핑을 하면서  "수사가 아니라 아부를 하고 있는 '노무현 청와대 옛 동지' 이주민 서울경찰청장까지 투입해 드디어 '거짓말 4대 천왕'이 완전체가 되었다"고 주장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말에 모두가 깜빡 속았다, 적폐청산을 마케팅 전략 삼아 신명나는 댓글조작 여론공작으로 민심을 가지고 놀며 많은 표를 받아 집권했다"고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장 대변인은 이어 "드루킹의 존재조차 모른다고 잡아떼더니 콕 집어 고발 취하요청한 더불어조작당"이라고 민주당을 비꼬면서 "기자 회견 할 때마다 자신이 한 말을 뒤집고 또 뒤집는 '얼떨 자백'한다"고 김경수 의원도 함께 겨냥했다.

그는 또 "국민 없는, 국민을 기만한, 집권을 위한 거짓은 결코 용서 받지 못할 것이며, 거짓과 조작으로 운영하는 정권은 그리 오래가지 못한다는 것을 명심하기 바란다"면서 "거짓말 하는 사람이 범인"이라고 강조했다./프리덤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진희 2018-04-19 22:45:48
더불어조작당 거짓말의 영혼들이 서로물고뜯고 싸우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