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 원인 1위 정신적·정신과적 문제
자살 원인 1위 정신적·정신과적 문제
  • 프리덤뉴스
  • 승인 2018.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자살 사유별 자살 통계를 분석한 결과 정신적ㆍ정신과적 원인으로 최근 5년간 2만729명이 자살한 것으로 나타나 정신건강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민주평화당)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2012~2016년) 자살사유별 자살통계'에 따르면 정신적ㆍ정신과적 원인으로 자살한 인원이 20,729명(30.3%)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경제ㆍ생활문제 1만4544명(21.3%), 육체적 질병 1만4004명(20.6%), 가정문제 6055명(8.9%), 직장 또는 업무상 2763명(4.0%), 남녀문제 2289명(3.4%) 순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5대 정신질환(우울증, 조울증, 조현병, 공황장애, 불안장애) 환자 현황'를 분석한 결과 정신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5년간 749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 우울증의 경우 2013년 59만1148명, 2017년 68만169명(15.1% 증가)으로 늘었으며, 조울증은 같은 기간 7만1627명에서 8만6362명(20.6%), 조현병은 11만3280명에서 12만70명(6.0%), 공황장애는 9만3098명에서 14만4943명(55.7%), 불안장애는 52만5516명에서 63만3862명(20.6%)으로 각각 증가했다.

김광수 의원은 "이전까지 자살원인 중 가장 높은 이유에 대해 흔히 경제ㆍ생활 문제라고 여겨왔지만 경찰청과 복지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정신적 문제가 1위로 드러났다"며 "정신질환은 누구나 걸릴 수 있는 마음의 감기라고 불리우지만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자살에 이르게 하는 무서운 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대한민국은 OECD 국가 중 자살율 1위 라는 오명을 쓰고 있다"며 "자살의 원인 중 1위가 정신적 문제로 밝혀진 만큼 정신질환 대책에 대한 보건당국의 대책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고 주장했다./프리덤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