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그랜저, 동승석 피로도 줄이는 신병기 탑재
2019 그랜저, 동승석 피로도 줄이는 신병기 탑재
  • 프리덤뉴스
  • 승인 2018.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세단 그랜저의 2019년형 모델이 22일 출시됐다. 2019년형 모델의 가장 큰 특징은 세계 최초로 동승석 승객의 피로를 줄이는 '릴렉션 컴포트 시트'가 적용되고 스마트 자세 제어 시스템과 전트림에 전방 충돌방지 보조 등의 안전 사양이 기본 적용된 것.

동승석 릴렉션(릴렉스(relax)와 포지션(position) 합성어) 컴포트 시트는 운전석 또는 동승석에 있는 버튼을 누르면 동승석의 시트백과 쿠션 각도를 조절해 승객의 자세가 '무중력 중립자세'가 되도록 해준다.

이를 통해 승객의 체압을 약 25% 줄이고 지지면적을 약 18% 늘려주는 효과가 있어 승객의 엉덩이와 허리에 집중되는 하중을 완화시켜 피로도를 줄여준다는 것이 현대차의 설명이다. 스마트 자세 제어 시스템은 운전자의 체형 정보에 맞게 시트, 스티어링 휠, 아웃사이드 미러,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의 위치를 자동으로 설정해주는 기능이다.

터널 진입 및 워셔액 작동시 자동으로 내기 모드로 전환하는 '자동 내기 전환 시스템'과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 안전사양과 고화질 DMB, 사운드하운드 등 인포테인먼트 사양을 전 트림에 기본화했다.

뿐만 아니라 운전자가 운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실내외 온도, 일사량, 공조 설정 온도에 따라 열선통풍 시트 및 열선 스티어링 휠을 작동시켜주는 '운전석 자동 쾌적 제어' 시스템과 헤드업 디스플레이에 과속 카메라까지의 거리가 표시되는 기능도 추가했다.

한편, 현대차는 2019년형 그랜저 가솔린 모델의 동일한 트림명에는 동일한 사양을 탑재해 직관성을 높였다. 가격은 가솔린2.4 모델이 3112~3608만원, 가솔린 3.0 모델은 3495~3873만원, 가솔린 3.3 모델은 4270만원, 하이브리드 모델은 3576~3993만원이다./프리덤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