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코로나 19‘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 프리덤뉴스
  • 승인 2020.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지역감염 방지를 위해 의료지원을 다녀 온 한 의사의 생생한 이야기가 화제.
프리덤뉴스 편집부 freedomnews2020@gmail.com등록 2020.03.21 14:14:49

코로나 19’라는 최악의 전염병으로 인해 현재 이탈리아를 비롯한 세계 각국에서는 극심한 대 혼란에 빠져있다. 말 그대로 팬데믹(대 유행) 상황이다.

그런데 최근 들어 유독 중국이나 우리나라에서는 일부 언론들을 중심으로 차츰 안정권에 접어든 게 아니냐는 조심스런 낙관론이 또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과연 이러한 낙관론은 옳은 것일까?

이러한 견해에 대해 의사들은 단호하게 아직은 아니다라고 강조하는 이들이 많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2019-nCoV)의 초미세구조 형태 일러스트
신종코로나바이러스(2019-nCoV)의 초미세구조 형태 일러스트

 

최근 지역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특정 지역으로 의료지원을 다녀 온 한 의사의 이야기가 화제이다. 그는 한 유튜브 채널(용닥터)을 운영하고 있는 현직 의사로 앞으로의 상황을 비관적으로 판단하며 오히려 지금부터가 시작이라며 다음과 같은 사항들을 지적하였다.

첫 째, ()음성판정 가능성 때문이다. 일단, 검사에서 확진자로 분류되게 되면, 1주일동안 격리시설 안에 있게 되는데, 이 안에서 증상이 사라진(호전된) 환자의 경우, 2번의 검사를 다시 받게 된다고 한다. 이때 2번 모두 음성판정을 받게 되면 시설에서 퇴소하게 된다고 한다. 하지만 실제로 선별진료소에서는 단 1번의 검사만으로 양성 또는 음성을 결정한다는 것이다.

둘 째, 방심을 부르는 언론들을 지적하고 있다. 연일 이탈리아 상황과 같은 자극적인 기사에 길들여진 국민들이 행여 대한민국은 이미 코로나 19’가 극복된 안전한 상황이 된 것은 아닌가 하는 섣부른 오판을 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 하였다.

셋 째, 감기나 독감처럼 단순히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점이다. 기저질환이 있는 노약자들뿐만 아니라 젊은이들도 갑자기 악화되어 사망하는 사례가 실제로 발생하고 있고 또, 자신의 질병을 노약자들에게 옮길 수도 있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였다.

넷 째, 전 세계에서 지금도 코로나 19’ 유증상자들이 꾸준히 국내로 입국을 하고 있다는 점을 우려하였다.

다섯 째, 인구가 밀집된 대도시지역, 특히 서울 경기지역에서의 집단감염 사례를 간과해서는 안 된다며 현재, 잠복기에 있거나 증상이 경미하여 검사 자체를 아예 받지 않은 사람들이 어느 정도인지조차 파악할 수 없는 현 상황을 매우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아직까지 공식적인 코로나 19’에 대한 백신과 치료제가 없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언론들의 지나친 낙관론이나 비관론에 편승하지 말고 국민들이 각자 바른 판단을 하여 앞으로도 개인위생에 더 신경을 써 줄 것을 조언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